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강아지 열사병, 더위 증상과 응급처치

강아지는 온몸이 털로 덮여있고, 땀샘이 없기때문에 열을 식히기가 어렵습니다. 그렇기때문에 높은 온도에 오래동안 노출되면 열사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더운 여름날 차 내부에 반려견을 두고 방치하는 경우에도 열사병이 발생하지만, 산책하다가도 발생하는 ‘운동성 열사병’도 주의해야합니다. 산책하다가 열사병에 걸리는 것은 드물긴 하지만, 사람보다 더욱 뜨거운 환경에서 걷게 되는 강아지들을 생각해보면 이상하지도 않습니다. 사람보다 지면에 가까이 몸을 붙이고 산책을 하게 되기때문에 사람의 체감온도보다 10도정도 높은 온도에서 걷게된답니다. 산책 시 잠시 바닥에 가까이 앉아있거나, 바닥에 손바닥을 대어보면 그 온도를 실감하실 수 있을겁니다. 때문에 산책시에는 열사병에 취약한 강아지들을 위해 세심한 관찰과 케어가 필요합니다.

열사병 증상

잇몸과 혓바닥에 붉은빛을 띄고 혀를 입 밖으로 길게 낸 채로 심하게 헐떡이는 증상이 대표적입니다. 이 헐떡임은 힘들어서 겨우 겨우 숨을 몰아쉬는 얕은 숨입니다. 그리고 바짝 바짝 말라보이는 입이 반려견 열사병 증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산책 후 집에서 평상시보다 더 자주 눕거나 깊은 한숨을 쉬는 듯한 증상을 보입니다. 심한 경우 구토증상이나 혈변증상도 동반할 수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 고열로 내부 장기의 손상이나 사망까지도 이를 수 있으니 열사병 증상이 관찰되면 반드시 빠른 시간내에 병원에 방문해야합니다.

열사병 응급처치

병원에 가기전 집에서 보호자가 해줄 수 있는 응급처치를 정리해보도록 할게요. 중요한 포인트는 한시간 내에 체온을 내려주는 것입니다. 강아지 체온이 40℃이상 올라가지않아야해요. 증상이 보일 경우 바로 그늘로 시원한 곳에 강아지를 이동시켜주세요. 너무 차갑지는 않은 물로 몸을 살짝 적셔주세요. 겨드랑이쪽이나 허벅지 주위를 시원하게 닦아준다는 느낌으로. 갑작스레 얼음 등으로 체온을 낮추려고 하면 혈관이 수축되기때문에 냉각체 접촉이 아닌 바람으로 열을 식힐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그리고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열사병 피하기

열사병을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나의 반려견이 심혈관계통에 질병이 있거나, 기관지가 나쁘거나 비만인 경우는 특히 주의해야합니다. 또한 견종이 시츄나 퍼그와 같은 단두종일 경우나, 푸들, 포메라니안, 말티즈 같은 소형견의 경우 열사병에 취약하니 조심해주세요. 그리고 폭염주의보 등 심한 무더운 여름날에는 산책을 피해주세요. 여름에는 아예 산책하지 않아야된다는 뜻이 아닙니다. 이른 오전시간 혹은 해가 지고 난 저녁 시간을 이용해서 산책해 주시면 더위 스트레스 없이 비교적 산뜻한 산책을 할 수 있습니다. 산책시에 마실 수 있는 물병을 챙겨나가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여름날, 견주가 외출할 때에는 열린 창문으로 환기가 되도록 해주세요. 실내 온도가 지나치게 올라가지 않도록. 요즘에는 쿨매트, 쿨대리석 등 반려견의 더위를 식혀줄 아이템들도 많이 판매되고있어서 내 반려견이 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면 이런 아이템을 활용해보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